美, 유엔자금 전용 “북미간 문제 아니다”

미 국무부는 논란이 일고 있는 유엔개발계획(UNDP) 대북 지원자금의 전용 문제와 관련, 이는 북한과 미국간의 문제가 아니라고 25일 강조했다.

손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건 미국과 북한간의 문제가 아니라 단지 유엔 프로그램의 관리와 감시에 대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매코맥 대변인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 외무성이 앞서 UNDP의 대북지원 자금 전용 의혹이 “황당한 모략”이라면서 미국을 강력히 비난한뒤 나온 것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형식을 통해 “미국이 유엔기구들의 협조 문제를 악용해 반공화국 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미국은 지금 벌이고 있는 무모한 반공화국 소동으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매코맥 대변인 그러나 “이건 북한을 겨냥한게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하고, 반기문 사무총장이 북한 뿐 아니라 전세계 유엔 프로그램의 점검을 지시한 것도 반총장 역시 이 문제를 그런 식으로 이해하고 있음을 내비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핵 6자회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지만 아직 날짜는 발표되지 않았다”며 중국이 구체적인 회담 날짜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김정일 위원장이 와병 중이며, 평양을 떠나 다른 곳에서 요양 중이라는 일부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보도를 보지 못했다”며 답변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