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위폐 조사내용 통보 …北 접촉결과 `함구’

북한과 미국은 7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서 접촉을 갖고 위폐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나 북한 대표단은 접촉결과에 대해 함구로 일관했다.

이날 접촉에는 북한측에서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한성렬 유엔대표부 차석대사 등이, 미국측에서 캐슬린 스티븐스 국무부 동아태담당 부차관보와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자금지원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 등이 각각 참석했다.

미국측은 이 자리에서 재무부가 애국법에 따라 취한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조치를 설명하고 BDA에 대한 조치가 북한에 대한 제재가 아니며 6자회담과도 무관하다는 입장을 북한측에 전달했다.

이와 관련, 리 국장을 비롯한 북한 대표단은 접촉을 끝낸 뒤 이어지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불구하고 함구로 일관한 채 미국 유엔대표부 건물을 떠났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의 한 관계자는 “오늘 회담은 끝났다”고 말해 더이상의 접촉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나 캐슬린 국무부 부차관보는 “양측 모두에게 일부 현안들을 명확히 하는데 좋은 기회가 됐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BDA와 관련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도 성명을 통해 북한측에 BDA에 대해 애국법에 따라 취해진 조치와 미국의 금융시스템 보호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설명했다면서 많은 현안을 명확히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어 자국의 금융시스템을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갈 것임을 북한측에 전달했다고 전했으나 BDA에 취한 조치가 북한에 대한 제재조치는 아니며 6자회담과도 무관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6자회담 재개 논의와 관련, 캐슬린 부차관보는 미국도 다른 6자회담 참가국과 함께 6자회담 재개를 바라고 있으나 이날 접촉은 재무부가 주도한 것으로 6자회담 재개문제에 대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한편 6자회담에 대한 전미외교정책회의(NCAFP) 세미나에 이어 이날 ’위폐접촉’을 가진 북한과 미국은 NCAFP 관계자 등의 주선으로 추가 비공식 접촉을 가질 것으로 관측됐었으나 성사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뉴욕에 도착한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은 9일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북한대표부는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 /뉴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