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선은 6자회담 재개가 목표”

美 “우선은 6자회담 재개가 목표”
애덤 어럴리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말한 북한에 대한 `다른 선택’에 관한 질문에 “우리의 최우선 목표는 6자회담 재개”라며 “현재 우리의 강조점과 초점은 북한을 복귀시켜 6자회담을 재개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라이스 장관이 베이징(北京) 기자회견 답변에서 북한이 계속 6자회담에 불응할 경우 `다른 선택’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질문에 현 시점에서 “가능성 차원의 궁극적 상황(possible eventualities)에 대해 얘기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른 선택’에 관한 질문이 거듭되자 “첫째 이는 추론적인 것이며, 둘째 그에 대해선 대답할 게 없고, 셋째 우리의 현 주소, 즉 북한을 회담 테이블에 복귀시키기 위한 결연한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고 “언제가 될지 아직 특정되지 않은 미래에, 있을 가능성이 있는 일에 대해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6자회담 재개야말로 라이스 장관이 이번 순방에서 가진 논의에서 최우선 혹은 그에 가까운 주제였다”며 “한ㆍ일ㆍ중 모두 6자회담이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길이라고 믿고 있으며, 다음 단계는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는 것이어야 하고, 모든 참여국, 특히 중국이 북한의 복귀를 위해 결연하게 움직일 것이라는 신념이 라이스 장관의 순방 결과 더욱 굳어졌다고 본다”고 말했다.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시한에 대한 질문에 어럴리 부대변인은 “여전히 시한이 설정된 것은 없다”고 말하고 그러나 “라이스 장관이 이런 상태가 영원히 계속될 수 없다고 말한 것처럼 무한정인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태도로 미뤄 미국에 공갈만 치고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북한이 공갈치는 게 아니라 북한 스스로 더욱 구석으로 빠져드는 것이며, 대결적 태도로부터 이득을 얻는 게 아니라 더욱 더 고립되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편이 아니냐는 지적에도 “사실이 아니다”며 “중국, 러시아, 한국, 일본, 미국 모두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위협이므로 종식돼야 하며, 6자회담을 통해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데 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라이스 장관의 동북아 순방이 6자회담에 미친 영향에 대한 질문에 “근본적으로 바뀐 것은 없다”며 “이번 순방을 통해 공통의 목적과 공통의 노력이 강화됐고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우리가 추가로 할 수 있는 일들에 관해 논의한 것이 성과”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