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라늄농축.핵확산우려도 검증기구서 다뤄질 것”

미 국무부는 26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에 따른 검증문제와 관련, 우라늄 농축과 핵확산 우려도 6자회담 산하 비핵화실무회의에 설치될 검증기구(Monitoring Mechanism)에서 다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북핵과 관련 신고됐거나 의심이 가는 시설에 사전통보 없이 접근.조사하거나 샘플링, 북핵 관계자 인터뷰, 모든 핵시설 및 운영관련 추가 자료.기록열람 등을 통해 북한의 핵신고 내용을 검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북미간에 핵신고 검증방안에 대해 합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또 현재까지 5MW 원자로의 폐연료봉 가운데 절반 가까이 성공적으로 제거하는 등 영변 핵시설 불능화 작업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는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를 달성하고 어떤 차이도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상호 검증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포괄적인 검증체제에는 ▲신고됐거나 핵 프로그램 관련 의심이 가는 시절에 대한 사전 통보없는 접근 ▲핵물질에 대한 접근 ▲핵관련 물질 및 장비에 대한 샘플링 ▲북핵 관계자 인터뷰 ▲모든 핵관련 시설 및 운영 관련 자료와 기록 추가 열람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국무부는 앞서 지난 5월 8일 북한이 1만9천페이지 분량의 핵관련 자료를 미국에 넘겨 이에 대한 분석작업이 진행중임을 언급, “1986년부터 시작된 이들 운영기록에 대한 검토작업은 유용한 자료를 도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신고 검증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무부는 “북한은 핵 신고 내용이 완전하고 정확하다는 평가를 받을 때까지 어떤 차이점에 대해서도 설명해야 한다”면서 “우라늄 농축과 핵확산에 대한 우려 등을 포함해 모든 핵신고와 관련된 문제들은 비핵화실무회의 산하에 설치되는 검증기구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일각에선 이번 북한의 핵프로그램신고가 플루토늄 핵프로그램에만 국한돼 있다며 우라늄농축프로그램과 북한의 시리아 핵기술 제공 의혹 등 핵확산문제는 제외되는 게 아니냐며 미 행정부를 비판해왔다.

이어 국무부는 북한 영변 핵시설 불능화와 관련, 북한은 5MW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폐연료봉가공공장 등 3개 핵심시설을 작년 7월 가동중단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초청, 가동중단과 봉인을 확인했으며 건설중인 영변의 50MW 발전소와 태천의 200MW 발전소도 중단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현재까지 3개 핵심시설 불능화를 위한 11개 과정 중 8개를 마쳤으며 작년 11월부터 영변에 체류해온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이 5MW 원자로에서 폐연료봉을 제거하는 것을 감독하고 있으며 북한은 6월말까지 절반 가까이 성공적으로 제거했다고 국무부는 소개했다.

국무부는 “우리는 북한이 원자로에서 폐연료봉 제거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을 기대한다”면서 “북한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사용하지 않은 연료봉을 제3자에게 판매하는 등 적절히 불능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