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국은행도 제재대상 기업과 거래않도록 독려”

미국 재무부의 외국자산관리실(Office of Foreign Control)은 “미국의 경제적 이익과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외국 기업이나 단체의 명단을 필요할 때마다 갱신해서 공고하고 있다”면서 “이 명단에 북한이 포함되어 있다”고 1일 RFA(자유아시아방송)가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테러행위, 마약밀수 등에 연루된 기업들이 올라간 이 명단에는 북한의 조선광업무역회사와 단천 상업은행 등 모두 11개 기업이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관련된 혐의로 지난해 제재 대상 명단에 올라갔다고 전했다.

재무부 몰리 밀러와이즈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미국 금융기관들이 불법행위에 연루된 외국 기업이나 단체들과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제재 대상 명단을 미국에 와 있는 외국 금융기관 지점들에게도 공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미국의 제재 대상 명단에 올라가면 불법 행위에 연루된 사실이 전 세계에 알려지는 효과가 있다”면서 “외국 금융기관들에게도 미국이 지정한 제재 대상과 거래하지 않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남한 은행들도 해외송금의 최종 수취인이 미국 재무부의 제재대상일 경우 자동으로 체크되도록 운영중이다.

미국 재무부는 특히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연루된 기업과 거래한 미국 금융기관들은 형법상, 최고 20년 징역형에 처해지거나, 최고 50만 달러의 벌금을 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 cacap@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