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교가 “부시, 북핵 무언급은 의도된 침묵”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31일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비민주국가의 하나로만 지칭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데 대한 해석이 워싱턴 외교가와 언론에서 여전히 분분하다.

미국의 북핵 전문가들은 부시 대통령의 북핵 무언급이 6자회담에 대한 ’좌절감’의 반영이거나 6자 회담이 실패할 경우 유엔 안보리 회부 등 자기식 해법을 추진하기전의 ’의도된 침묵’(intended silence) 내지는 ’폭풍전의 고요’(quiet before storm)를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즉, 북핵 문제가 부시 대통령의 관심밖에 있는 것은 아니라는데 일치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4일 부시 대통령의 북핵 무언급 이유를 네오콘 논객 니컬러스 에버스타트 미국기업연구소(AEI) 연구원 등 미국의 북핵 전문가들에게 탐문한 결과 ’의도된 침묵’이라는 분석이 많았다고 전했다.

에버스타트 연구원 등은 “부시 대통령의 북핵 무언급은 다른 우선순위에 밀려서 또는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이 아니다”면서 “이런 저런 것을 고려한 끝에 나온 의도된 침묵”이라고 분석했다.

북핵 관련 기사로 널리 알려진 뉴욕 타임스의 데이비드 생어 기자는 지난 3일 PBS와의 인터뷰에서 “부시 대통령이 이란의 핵은 지금 저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반면, 북한 핵의 경우 이미 5~7기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충분한 핵연료를 생산하는 등 희망이 없다(beyond hope)고 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란이 핵을 가질 경우 이스라엘과 유럽, 이라크 주둔 미군을 위협할 수 있는 등 지리적인 폭발성 때문에 이란 핵을 집중 거론한 이유일 것으로 보았다.

이와관련, 케네스 퀴노네스 전 미 국무부 북한담당관은 “북핵 무언급은 6자 회담에 대한 부시 대통령의 좌절감을 반영하는 것”이라면서 “부시 대통령은 중국, 한국에 맡겨 둔 북핵 문제가 해결이 안될 경우 자신의 방식을 추구할 것이며 현재는 폭풍전의 고요와도 같이 조용하지만 해결책이 없을 때는 매우 요란스러울 것”이라고 예측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