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올해 탈북자 더 많이 수용”

엘런 사우어브레이 미 국무부 난민담당 차관보는 12일 미국이 “올해 탈북자를 더 많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매우 낙관한다”고 말했다.

사우어브레이 차관보는 교황청이 제정한 제 93회 ‘세계 이주민.난민의 날’을 맞아 조지타운대에서 강연한 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미국에 오기를 희망하는 탈북자들이 늘고 있고 우리는 문호를 활짝 열어놓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나 “문제는 탈북자 경유국이 망명절차를 밟도록 출국 허가를 내주느냐에 달려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그는 탈북자들이 경유하는 중국, 태국 등 “어떤 나라 정부도 자국이 북한 난민들로 홍수를 이루기를 원치 않기 때문에” 제3국에서 탈북자의 미국 망명 절차는 “매우 민감한 문제”라고 말하고, 이때문에 제3국 정부와 협상은 “매우 신중하게 이뤄지고 있으나 진전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미국행을 허용하는 나라들까지 나올 수 있는 북한인들은 누구든 (희망자는) 미국에 데려올 생각”이라며 “이를 위한 협력을 얻기 위해 그 지역 모든 나라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탈북자가 가장 많이 있는 중국 정부측의 협력 문제에 관한 질문에 사우어브레이 차관보는 “사안별로 중국측과 이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통상적인 사례보다 빨리 출국 허가를 받아내는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여전히 어려운 형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탈북자를 비롯해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것은 “미국의 가치와 전통을 반영한 도덕적 의무”이기도 하지만, “희망을 잃은 난민들은 테러리즘의 온상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지난해 탈북자 9명을 받아들였다고 밝히고 있으나, 휴먼 라이츠 워치는 최근 보고서에서 이를 10명이라고 밝혔다.

한편 연말연초부터 중국측은 북한과 접경지역 경비와 탈북자 색출을 강화하고 있다고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대북 인권.지원단체인 ‘좋은 벗들’이 지난 10일 말했다.

‘좋은 벗들’은 중국 접경지역 공안 당국은 탈북자 저지와 색출시 즉각 송환 지시에 따라 지난 한달간 이미 170여명을 북한에 강제소환했다고 전했다.

북한측도 무력부, 총참모부, 보위부 등이 접경지역에서 5중 경비를 서고 도강자에 대해 즉각 발사토록 지시해놓고 있으며, “지난해 탈북 경험자와 제대군인 중 조직가담자 등 17만명을 무조건 잡아들였다”고 ‘좋은 벗들’은 전했다.

그럼에도 접경지역 뿐 아니라 내륙지역 주민들의 탈북 시도가 늘고 있으며, 특히 가족 동반 탈북 시도가 대폭 늘고 있다고 좋은 벗들은 말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