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와 통화? 뉴욕채널 열려 있다”

미국 백악관이 최근 방북한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극진히 환대한 북한 정권에 “외국의 스포츠 스타를 접대하기보다 주민 삶의 질이나 신경 쓰라”고 일침을 가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로드먼의 방북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카니 대변인은 김정은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기를 원한다는 로드먼의 발언에는 “뉴욕 채널이 항상 열려 있다”며 “미국은 이미 북한 정부와의 직접 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있으며 미국은 계속 그 채널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패트릭 벤트럴 국무부 부대변인도 지난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로드먼은 미국을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며, 그는 개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것”이라면서 “그는 어떤 외교적 역할을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벤트럴 부대변인은 특히 “북한 정권은 자기 주민들을 먹여 살려야 할 시점에 외국인들에게 맛있는 술과 음식을 대접하는 데 돈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로드먼은 최근 북한에 다녀오고 난 뒤 한 방송에 출연해 “김정은은 ‘나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내게 말했다. 그가 오바마 대통령에게 원하는 것은 단 하나,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