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러가지 대북조치 가능”

미국 국무부는 24일 “(북한에 대해) 취해질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이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상응하는)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해 나갈 것이며, 강력하고 일치된 국제사회의 대응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내용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우리는 이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가져갈 것”이라면서 “추가적 조치들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클린턴 장관의 서울 방문에 앞서 우리는 중국과 긴밀히 협의를 한 뒤 향후 어떤 조치를 취해야만 하는지에 대해 평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한미 양국간 군사적 대비태세를 강화할 것이라는 백악관 성명 내용에 대해 “여러 옵션들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그러나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의 조치들은 북한 주민들을 벌주려는 의도는 없다”면서 “우리는 다자적, 독자적 분야에서 북한 정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조치들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 측의 협조 문제와 관련, 중국이 천안함 조사 결과의 과학적 분석을 원한다고 밝혔음을 지적하면서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고 있는 한국이 이 테스트를 통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중국이 유관 당사국의 냉정하고 절제된 대응을 촉구한데 대해서는 “우리가 취할 조치들의 목적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