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기자 2명 北 국경경비대에 억류

탈북여성들의 인권문제를 취재 중이던 미국 여기자 2명이 17일 중국 투먼(圖們) 인근 두만강 강변에서 북한 국경경비대에 붙잡혀 억류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이들은 미국 케이블TV ‘커런트(Current) TV’의 기자들로 중국계인 로라 링(Laura Ling)과 한국계인 유나 리(Euna Lee)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다큐멘터리 ‘뱅가드 저널리즘(Vanguard Journalism)’ 프로그램을 위해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에서 화상채팅에 종사하는 탈북 여성과 중국 내 탈북 여성들의 자녀들을 취재하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억류 기자들의 취재 활동을 도왔고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두리하나 선교회의 천기원 목사는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조선족 가이드를 포함해 최소 세 명 이상이 북한군에 의해 억류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천 목사는 “이들이 심층취재를 하기위해 (자신들도 모르게) 월경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투먼의 북·중 국경은 강폭이 매우 좁고 경계가 불분명해 이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들의 석방을 위해 어떤식으로 미국과 북한간의 협상이 이뤄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미국은 북한과의 비공식 대화창구인 ‘뉴욕채널’(유엔대표부)을 통해 조속한 석방을 요구하고 있지만 북한은 아직까지 회답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특사를 파견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그렇게 된다면 오바마 정부 출범이후 미·북간의 첫 접촉이 될 것 이기 때문에 향후 미·북 관계에도 파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북한은 지난 1996년 11월 한국계 미국인 에번 헌지커가 압록강을 넘어 북한으로 밀입북하자 간첩으로 규정, 구속했으나 빌 클린턴 당시 미 대통령의 특사로 방북한 빌 리처드슨(현 뉴멕시코주지사) 당시 미 하원 의원과의 협상 끝에 석방 조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