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기자석방·핵협상 분리접근 희망”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북한이 억류중인 여기자 석방 문제와 비핵화를 위한 핵협상을 별개 사안으로 접근하길 원한다고 백악관이 4일 밝혔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여기자 억류와 다른 문제들을 별개 사안으로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항상 북한이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접근하길 희망해왔다. 그것이 이 행정부가 이번(여기자 석방) 문제에 접근해온 방식”이라고 말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또 오전 성명에서와 마찬가지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개인 활동’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방북을 지지했는지에 대해 “오전 성명을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에서 개인적인 활동을 하는 동안에는 논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현재로선 덧붙일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마무리된 뒤에는 더 많은 코멘트를 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현재 최우선 관심사는 두 여기자의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북한방송이 보도한 것과 관련, 기브스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서면이든 구두이든” 오바마 대통령의 메시지를 소지하지 않았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이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오바마 행정부를 대표해 대통령이나 국무부 장관의 특사자격으로 간 것이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이뤄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전날 오후 방북한 클린턴 전 대통령과 만나 양측간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특히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오바마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미 국무부도 이날 북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한 것이 없다고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과 관련한 잇단 질문에 “백악관에서 밝힌 것 이상은 없다”고 추가 언급을 자제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언급한 것에 추가할 것은 없다”면서 “변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필립 골드버그 대북제재 조정관의 러시아 방문 결과와 관련, “모스크바에서 좋은 논의를 했다”면서 “골드버그 조정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 이행을 위한 가능한 한 최고의 지지를 얻기 위해 그곳에 갔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노력들은 계속될 것이며,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북한과 미얀마 간의 군사분야 협력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과 버마(미얀마)간의 어떤 군사 연계도 우려하고 있으며, 그런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북한과 미얀마 간의 핵협력설과 관련, 정보사안이라는 이유로 자세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우리의 우려 사안”이라며 거듭 우려를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