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에티오피아 北 무기 구입 허용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에 위배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에티오피아가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몰래 구입한 것을 허용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인터넷판을 통해 7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 행정부의 익명의 관리들의 말을 인용, 지난 1월 북한에서 에티오피아로 무기가 수송되는 것을 미국이 묵인했다면서 그 이유는 소말리아의 이슬람 무장세력과 싸우고 있는 에티오피아가 이 지역에서 종교적 극단주의자들과 싸우는 미국의 정책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다뤘다.

신문은 이 같은 무기 구입 허용은 이슬람 과격주의자와 맞서 싸우는 한편 북한의 핵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자금을 고갈시키는 것을 추진하는 부시 행정부의 외교정책 원칙이 충돌한 결과로 나온 타협안의 본보기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부시 행정부가 자신의 동맹국들이 북한과 거래를 하는데 예외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2002년에 북한에서 예멘으로 향하는 스커드 미사일을 실은 선박을 스페인이 억류했을 때에도 당시 알카에다 조직원들을 체포하는데 미국과 협력하고 있던 예멘이 항의하자 미국은 배를 풀어주도록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 중앙정보국(CIA)은 지난 1월말 탱크 부품과 다른 무기 장비를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에티오피아 선박이 북한의 항구를 떠났다는 것을 보고했다.

워싱턴에서는 신속한 토론이 벌어진 뒤 에티오피아의 이번 무기 수입을 막지는 않고 추가적인 무기 구입은 하지 말도록 압박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에티오피아는 2001년에 북한으로부터 2천만달러에 달하는 무기를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이번 무기 구입 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 같은 무기 운송 사실을 보고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정보기관들의 보고서가 탱크 부품 등이 수송되고 있음을 명시하고 있기 때문에 미 국방부의 일부 관리들은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명백히 위반되는 것이라고 서술했다.

미국은 에티오피아가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구입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유엔 안보리의 제재결의가 이뤄진 10월 14일 이후 에티오피아 정부가 아디스아바바의 미국 대사관에 미리 알림으로써 처음 인지하게 됐다고 행정부 관리들은 말하고 있다.

미 정부의 한 관계자는 에티오피아측이 ‘우리가 (무기 구입을) 다른 거래선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즉시 그렇게 할 수가 없다’고 말했고 그들은 미국과 최고위급 수준에서 협력하기로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의 숀 매코맥 대변인은 이 무기 수송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은채 “미국은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지지하고 강화하는 것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존 볼턴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에티오피아측에 수입한 북한 무기를 되돌려 주라고 해야 한다”면서 “소말리아에서 도움이 된다는 것은 알지만 북한에는 전세계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핵무기 프로그램이 있다”며 미 정부가 이를 묵인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