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의 한반도 보도, 북핵에 치중”

미국 언론의 한반도 관련 보도는 한국 자체보다 북핵 등의 이슈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미국 측의 정보에만 의존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미국의 한국 관련 관료나 언론인 등은 업무 수행을 위한 한국 언론으로 연합뉴스를 신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 외교가의 정보지 넬슨 리포트의 크리스토퍼 넬슨 편집인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이 1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미간 언론정보교류 시스템의 현황과 개선방향’이란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밝혔다.

넬슨 편집인은 한국과 관련 주제에 일가견이 있는 미국 국무부와 의회, 전문가, 언론인 등 20명을 대상으로 비공식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를 소개하면서 “국무부 전직 관리는 ’한반도에 대한 미국 언론의 보도는 다소 서툴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언론이 한국 자체보다는 한미 관계나 북한 핵 사안 등에 더욱 초점을 맞추기 때문이며 이에 따라 미국 언론의 보도는 미국 관리 소스에 크게 의존하고 있고 소수만 한국 언론이나 한국 관료 등으로부터 얻은 정보를 전하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설문에 응한 전직 언론인은 ’미국의 대 한국 정책을 다루는 데는 미국 언론으로도 족하지만 한반도 자체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 언론이 거의 쓸모가 없으며 미국의 한국 관련 보도는 북핵문제에 너무 치우쳐 있다’는 평을 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업무 수행을 위해 어떤 한국 소스를 활용하며 무엇을 신뢰하는가’란 질문에는 다양한 답변이 나왔지만 만장일치로 연합뉴스의 보도가 정확하다는 것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그는 “연합뉴스는 정확하게 한국 국민과 정부의 견해를 대변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 정책에 대한 한국인의 태도를 전달하는 데서도 믿음이 가는 소스로 인식됐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그는 “국무부 전직 고위 관리는 ’연합뉴스는 모든 주요 사건을 잘 보도하고 있고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한국일보, 코리아타임스, 동아일보, 한겨레 등은 모두 때때로 유용한 정보와 통찰력을 제공하지만 이 신문사들의 기사는 각 신문사의 정치적 성향을 파악하고 그 관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관련 전문가와 미국 정부 각 부처의 관계자들은 미국과 한국의 언론이 개선할 부분이 많다는 일치된 목소리를 냈다”며 “하지만 시간과 노력만 들인다면 어떤 사안이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거라는 공감대도 있을 만큼 정보는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발제를 맡은 프로글로벌의 스티븐 코스텔로 회장은 ’냉전 이후, 클린턴 이후, 9ㆍ11 이후 한미관계의 흐름’이란 주제발표문을 통해 “한미 동맹은 여전히 굳건하며 일시적인 논쟁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1990년대부터 한국을 연구, 보고서 등을 작성한 코스텔로 회장은 “한국의 여론과 정책 엘리트는 여러 실존적 논쟁을 벌이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민주화와 경제성장, 국제교류의 확대 등에 따른 당연하고 건전한 결과”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