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신중 또 신중..北 거듭 압박

미국은 5일(현지시각)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미대화 결과를 보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이 끝난 뒤 전해진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별도의 보도자료를 내고 “6자회담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점에 (한.미.일.중.러) 5자 간에 의견이 일치돼 있다”면서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에 북한이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의 언급이 ‘선(先) 북미대화→후(後) 북미대화 결과에 따른 6자회담 여부 검토’라면 미국은 ‘6자회담 내 북미대화’라는 카드를 고수하면서 북한에 대해 협상을 하려면 6자회담으로 복귀하라고 거듭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런 미국 정부의 입장은 김 위원장이 직접 `6자회담 복귀’ 등을 언급한 것은 어느 정도 진전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지만, 북미대화에 무게를 둔 양자.다자대화 방침을 밝혀왔던 북한의 기존 입장이 크게 달라진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켈리 대변인이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의 완전한 이행에 5자 간에 의견이 일치돼 있다고 강조한 것도 이와 맥락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그는 정례브리핑에서 원자바오 총리의 이번 방북이 북한이 6자회담으로 복귀하고 비핵화 약속의 이행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했다.

워싱턴 소식통은 “일단 미국은 원자바오 총리의 자세한 방북 결과를 중국 측으로부터 전해들은 뒤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미국은 북한과의 양자대화가 이뤄지면 이를 장기간 끌지 않고 단기간 내에 북한의 의도를 파악, 결론을 낸 뒤 이에 따른 대응을 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방북할 경우 6자회담 복귀 및 비핵화 문제가 양자대화의 분명한 의제로 올라야 한다면서 북측의 확답을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제임스 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CBS방송 등에 출연, 북한과 이란이 최근 일부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그들의 의도가 무엇인지를 결론 내기 전에 장시간의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 대화가 시작되면 무작정 대화를 끌지 않고 가능한 한 짧은 시간 내에 가부 간의 결론을 내릴 방침임을 내비쳤다.

이는 북미 대화가 재개될 경우 북한의 주도권이 아닌 미국의 주도권 속에 논의를 이끌겠다는 미국의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