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한 정하고 北 압박하지 않을 것”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완전히 풀리지 않으면서 북한의 ’2.13합의’ 이행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시한을 정해놓고 북한을 압박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민간단체인 외교협회 개리 새모어 부회장은 24일 자유아시아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은 6자회담 합의가 깨지는 것을 원치않아서 시한을 정해놓고 북한을 몰아세우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BDA 문제를 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미와 미일 정상회담 후 미국이 대북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미국과 일본의 두 정상이 만나면 일본인 납치문제를 비롯해서 북한문제가 논의되겠지만 미국이 북한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지난 2월 6자회담이 타결된 것도 이런 상황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새모어 부회장은 “미국이 북한에 압력을 가하려면 중국과 남한의 지지가 필요하다”며 “두 나라 모두 BDA문제가 풀리지 않는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보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2.13합의’의 이행전망과 관련, “6자회담 합의가 쉽게 깨지지는 않을 것이고 적어도 북한의 핵동결 조치는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6자회담 합의가 북한에게 매우 유리한 합의였던 만큼 BDA의 2천 500만 달러로 북한이 6자회담을 없던 것으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