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개월간 대북제재 국면 지속”

미국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7일 “우리는 곧 대북 제재를 발표하고 예정된 제재를 이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수 개월간 대북한 제재국면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북한은 (우리가 인내할 수 있는) 일정한 문턱을 넘어섰다”면서 “우리는 이번 제재를 통해 북한(의 불법활동)을 저지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연내 상당기간 동안 지금의 제재상태가 유지될 수도 있다”고 밝혀 북한의 근본적인 태도변화가 없는한 연말까지 대북제재가 계속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대북 추가제재 발표시점은 “이번달 하순”이 될 것이라면서, 구체적으로는 로버트 아인혼 미 국무부 대북.대이란제재 조정관의 중국 방문 후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아인혼 조정관은 중국을 방문하면서 대북한, 대이란 제재 문제에 대한 협력을 구하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현 시점에서 천안함 이후의 `출구전략’을 거론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우려를 가지고 있지만, 북한이 우리가 원하는 것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는지를 확인할 때까지는 6자회담에 서둘러 돌아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석유자원을 갖고 있는 이란과는 달리 북한은 정권을 지탱해줄 상업적 거래가 거의 없다시피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따라서 북한 정권에 중요한 위조행위, 사치품 수입 등의 자금흐름을 차단하는데 초점을 맞추면 제재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이란보다 더 빨리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 씨의 석방을 위한 특사파견 여부와 관련, “지금 상황은 여기자 2명을 구해냈던 작년과는 확연히 다르다”며 “당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특사파견 당시에는 그 이전과는 다른 국면을 조성하고 북한의 건설적인 행동을 이끌어 내려는 희망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가 이후 북한에 충분한 시간과 선택의 자유를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천안함 사건으로 우리의 생각을 근본적으로 바꿔놓고 말았다”며 북.미 관계경색을 타개할 목적으로 대북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은 현 단계에서 검토되지 않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