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과있는 남북 개성접촉 기대”

미국은 21일 열릴 예정인 남북간 개성공단 접촉과 관련, 성과있는 대화와 북한의 전향적 태도를 기대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성 접촉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이 한국과의 성과 있는 대화를 가짐으로써 이번 기회를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드 부대변인은 “우리는 오랫동안 남북간 대화를 장려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의장성명에 따른 제재위원회의 대북제재 후속 조치 논의와 관련, 당초 예정대로 오는 24일까지 제재위가 결론을 낼 수 있을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렇게 되기를 확실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제재 대상이 되는) 상품과 대상기관 리스트에 대해 합의하기 이전에 몇 차례의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추가 논의의 여지를 완전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는 “조만간 제재위원회의 회의가 있을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한국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와 관련한 거듭된 발표 연기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특별한 입장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한국 정부에 물어보라는 원론적 답변만 내놓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