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새 대북 접근법은 6자회담 복귀 유인책”

미국이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6자회담과 함께 평화협정 체결을 논의하는 새 대북 접근법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려는 유인책의 성격이 강하다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가 19일 주장했다.

미국 의회조사국의 래리 닉쉬 박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회견에서 “작년 9월 회담(9.19 공동성명)에서 이미 한반도 평화체제에 관한 협상을 별도의 협의체를 통해 시작하기로 합의한 만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지 여부에 따라 구체적인 평화체제 협상 일정이 나올 수 있다”면서 그같이 말했다.

그는 “평화체제 협상이 시작된다면 복잡하게 얽힌 6자회담 의제를 단순하게 만들어 주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예를 들어 북한이 미국에 요구해온 안전보장 문제도 6자회담에서 떼어내 평화체제 협상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쉬 박사는 “그러나 북한의 핵개발 계획 폐기에 관해 미국과 북한이 근본적으로 입장을 달리하고 있기 때문에 핵 문제는 여전히 풀기 어려운 숙제로 남을 것”이라며 “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과 평화체제에 합의할 가능성은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