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원, 北 공개처형 동영상 상영

▲ 7일 열린 기자회견. 오른쪽에 앉아있는 사람이 샘 브라운백 의원 <사진:연합>

지난달 일본 NTV를 통해 공개된 북한 ‘회령 공개처형 동영상’이 영국 BBC방송에 방영된 데 이어, 미국 상원 덕슨빌딩에서도 7일 상영됐다.

<디펜스포럼>을 비롯한 미국 종교․인권 단체들은 공개처형 장면을 담은 비디오를 상영한 후,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적 공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8일 보도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샘 브라운백(Sam Browmback) 상원의원은 동영상을 보고 난 후 “이 같은 공개처형 장면이 잔인하긴 하지만, 지난 수년간 북한에서 공개처형이 일어나고 있다는 보도를 계속적으로 접해왔기 때문에,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번 동영상은 탈북 난민들은 물론, 북한 주민들이 북한 정권의 잔혹함으로부터 탈출하는 것을 돕는 사람들 또한 곤경에 처해있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금 바로 탈북 난민들을 돕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탈북 난민을 돕는 것은 미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정책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탈북 난민 보호를 위한 즉각적이고 강경한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도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은 국제 난민법과 조약 등에 따라 보호될 난민으로 간주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유엔은 중국 내 탈북 난민 보호를 위해 더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지난해 발효된 ‘북한인권법’ 제정에 주도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디펜스포럼>의 수잔 숄티(Suzanne Scholte) 대표도 “미국 정부는 임시 난민 수용소 건설 등 중국 내의 탈북자들을 살리는 길을 모색하는 한편, 일본, 남한, 몽고, 베트남 등의 정책입안자와 민간단체 대표들과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인권단체 대표들은 탈북자들의 북한 송환은 물론 탈북자들을 돕는 자국민까지 검거하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이 계속적으로 자국 내 탈북자들을 외면할 경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 반대, 미국으로 반입된 중국산 물품에 대한 높은 관세 부과 등의 강경수단을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개처형 영상물을 미 의원 전원에게 보내는 등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미 의회의 여론을 지속적으로 환기, 형성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