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드는 국가안보 문제…북핵 방어용” 재확인

미국 정부가 7일(현지시간)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에 대해 보복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과 관련, “중국의 우려를 분명히 이해하지만 이는 한국과 일본의 국가안보 문제”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의 반발에도 배치 계획은 흔들림없이 지속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일 양국 정상과의 전화통화 사실을 언급, “우리는 북한의 공격으로부터 한국과 일본을 보호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상황을 이해하고 있고 양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북한 핵위협 대처방안과 관련해 “우리는 이 문제를 다룰 새로운 방식, 새로운 조치(initiatives)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미 북한에 최고 수준의 제재를 가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도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그동안 중국과의 대화에서 사드가 중국 또는 동아시아의 어떤 강대국에도 위협이 되지 않고, 위협적인 의도도 없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면서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중국에 대한 위협이 아니라 북한의 ‘나쁜 행동(Bad behavior)’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필요한 조치를 단호하게 취해 중국의 안보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발생하는 모든 뒷감당은 한국과 미국이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사드 한반도 배치에 재차 반발했다. 

한편 지난 6일 사드 체계의 일부가 한국에 도착했다. 당초 6~8월 배치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른 4월부터 작전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미국 텍사스 주 포트블리스 기지에서 사드 체계의 일부인 탐지 레이더, 요격미사일, 교전 통제소 등의 나머지 장비들도 한국에 곧 도착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