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 클린턴이 만난 김정일은 가짜다?

미국의 ABC방송 인터넷판은 1일 김정일의 대역에 관한 그동안의 정보를 소개하면서 지난 8월 북한에 억류됐던 여기자 2명의 석방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가짜 김정일’을 만났을 수도 있다는 한 일본 교수의 주장을 서울발로 소개했다.

마이니치 신문 기자출신으로 현재 와세다대 교수인 시게무라 도시미쓰 씨는 김정일이 2003년 사망했을 수도 있으며 현재 공식 행사에 등장하고 있는 인물은 대역(가케무샤)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일부 언론과 정보기관에서는 북한 김정일이 대역으로 몇 명을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입수했지만 구체적으로 확인한 적은 없다.

시게무라 교수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4월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 후 최고인민회의에 모습을 드러낸 야위고 병약한 모습의 인물이 진짜 김정일이라면 8월에 클린턴 전 대통령과 만난 사람은 대역임에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8월에 클린턴 전 대통령과 나란히 앉은 모습의 사진속 인물이 무척 건강해보인다는 점을 들어 “(4월과 8월 행사에 모습을 나타낸) 두 인물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시 게무라 교수는 3시간 17분 동안 진행된 클린턴 전 대통령과 김정일의 면담에 나온 사람은 연기에 능숙한 김 위원장의 대역으로 의심된다면서 특히 최근 평양을 방문한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와 현대아산의 현정은 회장도 대역을 만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시게무라 교수는 김정일의 대역을 만나 본 적이 있는 일본인들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그 가운데 프린세스 덴코라는 이름의 마술사가 평양을 몇차례 방문하면서 김정일의 대역을 만났으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열린북한방송 하태경 대표도 ABC와의 회견에서 “최근 북한을 탈출한 한 인물은 김 위원장을 빼닮은 대역을 아버지로둔 여자애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진짜 김 위원장이 살이 찌면 같이 살이찌고 빠지면 같이 빠지면서 똑같이 흉내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ABC는 국방연구원의 김태우 국방현안연구위원회 위원장의 멘트를 소개하면서 “김정일의 대역에 관한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무수히 많았다”면서 “이러한 소문은 단순한 상상력의 산물이며 명확한 증거로 입증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