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불능화팀, 영변에서 계속 모니터 활동중”

미국 국무부는 26일 북한의 영변 핵시설 불능화 중단 발표에도 불구하고 미 정부부처 관계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영변핵시설에서 계속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 불능화팀은 국무부와 에너지부 소속 관계자들로 구성됐다고 국무부는 덧붙였다.

북한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중단하고도 미국 정부 불능화팀이 영변에서 계속 활동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이번 조치가 미국과 협상하기 위한 것임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핵시설 불능화 재개를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해제와 연계시키고 있는 데 대해 북한이 먼저 핵신고 내역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수 있는 메커니즘에 합의해야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할 수 있다고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