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 6자회담 2주연기 방침 수용”

조지 부시 미 행정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측이 제4차 6자회담 2단계 회담을 내달 12일이 시작되는 주에 갖자며 당초 일정보다 2주 가량 연기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 “그렇게 할 용의가 있다”며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9월 12일이 시작되는 주로 넘어갈 용의가 있고 그럴 준비도 돼 있다”면서 “2단계 회담의 정확한 일자는 중국과 북한측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28일 한미간 을지포커스렌즈 훈련과 백악관측의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 인권특사임명 사실을 신랄하게 비난하면서 2단계회담의 2주 연기 방침을 발표했었다.

매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측의 이같은 주장을 일축하고 “한미간 이번 훈련은연례훈련으로서 북한에 전혀 위협을 제기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레프코위츠 인권특사의 임명은 의회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며 “물론 부시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도 그의 임명을 크게 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레프코위츠 특사의 임무는 오랫동안 고통을 겪어온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신장시키는 것”이라며 “따라서 대북 인권특사 임명이 이번 6자회담 문제와는 전혀 무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국을 비롯, 미ㆍ중ㆍ일ㆍ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측과 개별 협상을 벌이고 있는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을 포함한 6자회담 참여국 전원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 지난번 베이징 회담 처럼 능률적인 분위기를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