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 6자회담 유인위해 對中 압박 강화

미국은 북한을 6자회담으로 복귀시키기 위해 중국측에 모든 수단을 강구해 주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 관리가 10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우리가 중국측에 요구한 것은 북한을 핵관련 6자회담장으로 복귀시키기 위해 상자안에 있는 모든 도구들을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중국측에 여전히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미 국무부 관리의 이같은 발언은 특히 북한이 지난해부터 중단돼온 6자회담에 조기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또다시 피력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관리는 그러나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중국 정부측에 대북 연료 제공 중단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워싱턴 포스트 보도와 관련,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았다./워싱턴 AF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