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 6자회담 복귀 징후 없어”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6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한 북한의 6자회담 복귀설과 관련, “미국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기로 합의했다는 어떠한 징후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미국은 아무런 전제 조건 없이 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 있음을 거듭 밝혀왔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북한 스스로 고립을 끝낼 수 있도록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길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미국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 중국의 후진타오 (胡錦濤) 국가주석이 북한의 초대에 응해 평양을 방문하고, 북한은 대신 중국이 요구해 온 6자회담 조기 복귀를 받아들이기로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