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 핵야망 완전 포기해야”

미국 백악관은 14일 북한이 핵 야망을 완전히 포기하고 국제사회와 더 나은 관계를 가질 것을 촉구했다.

스콧 매클렐런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가 (지난 6자회담에서) 내놓은 제안은 만일 그들(북한)이 핵야망을 포기하고 핵무기 추구를 완전히 종식하겠다고 약속한다면 그들은 국제사회와 더 나은 관계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매클렐런 대변인은 “그러나 그때까지는 그들은 그런 관계를 충분히 실현할 수 없으며 그들은 계속 자신을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와 우리의 초점은 여전히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제안을 테이블 위에 내놓았고 그것은 우려사항들을 다루는 제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 제안에 대한 그들의 대답을 보고 우리가 모든 (회담) 당사자들이 원하는 것 즉,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6자회담의 틀을 진전시킬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는 북한의 핵야망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으며 그래서 우리는 지금 6자회담을 통해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해 하는 노력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북한을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면서 “우리는 중국측과 계속 협력할 것이며 중국이 북한을 대화로 복귀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기를 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