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 핵실험은 매우 도발적 행동” 경고

미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6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추진 중인 포괄적인 대북 추가 제재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미국 정부는 “유엔 회원국들로 하여금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나 미사일 프로그램 지원 또는 확산을 막도록 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이행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전세계 이해 당사자들과 결의안 이행을 위해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금융제재 등의 조치가 북한의 화폐 위조와 불법 행위 등에 따라 취해진 것으로 대북제재의 원인은 북한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설과 관련,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매우 도발적인 행동으로 그들의 고립만 심화시킬 것”이라며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 모두가 이같은 메시지를 분명히 밝히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같은 행동은 국제사회에 분명 심대하게 도발적인 행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