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 6자회담 17일 전후 개최 조율”

북한이 이르면 14일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이자 미국 정부가 이달 셋째주 6자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각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달,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는 북핵 불능화와 모든 시설 신고 등 2·13합의에 따른 ‘다음단계 조치’에 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미국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0일 전후에 수석대표 회동을 갖겠다는 밝힌 바 있다.

한국이 핵시설의 가동중단 등의 대가로 제공한 중유가 14일께 북한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은 중유의 일부를 받는 시점에 핵시설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미국이 6자회담 개최를 적극 고려하고 나섰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은 6자회담이 17일을 전후해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7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북한 핵시설 사찰과 감시를 위한 자금 일부를 부담할 계획이라고 익명의 외무성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2007년 말부터 2년간 계속될 IAEA 대북 사찰지금 390만 유로 지원 의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진다. 390만 유로라는 구체적 액수는 최근 IAEA가 회원국에서 배포한 보고서에서 언급됐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이 오는 9일 열릴 IAEA 특별이사회에서 지원 액수를 구체적으로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동안 미국,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이 지난 2월 북한과 핵시설 폐쇄 시 중유 5만톤의 우선 제공과 불능화 조치 이행시 나머지 95만톤을 지원하는 방침에 합의했지만,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미해결 등을 이유로 이에 동참하지 않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