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 6자회담 17일 전후 개최로 가닥”

북한이 이르면 14일 영변 핵시설 가동을 중단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미국 정부가 이달 셋째 주 6자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각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는 북핵 불능화와 모든 시설 신고 등 2·13합의에 따른 ‘다음단계 조치’에 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며 17일 전후해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당초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이 핵시설 폐쇄에 착수하는 직후 수석대표회담을 열어 2단계 조치(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를 논의한 뒤, 폐쇄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드는 시점에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북한이 핵시설 폐쇄의 대가로 받을 중유 중 1차분을 받는 시점에 핵시설을 가동중단(폐쇄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보이자, 모든 논의를 6자회담 본회담에서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시설 폐쇄 절차가 끝난 뒤 폐쇄 및 봉인 상태를 감시할 요원 2명을 북한에 상주시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IAEA는 14일이나 17일 특별이사회의 추인을 거쳐 북한에 감시·검증단원 8명을 파견, 이 중 6명은 핵시설 폐쇄·봉인 조치가 끝나는 대로 귀국하게 하고 2명은 영변에 상주시키며 시설의 폐쇄·봉인 상태를 감시토록 할 계획이다.

2·13 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재처리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을 폐쇄·봉인하고 IAEA와의 합의에 따라 모든 필요한 감시 및 검증 활동을 수행할 IAEA 요원의 복귀를 초청하게 돼 있다.

이와 관련, IAEA는 2·13 합의에 따른 북핵시설 폐쇄봉인 감시에 쓸 2007~2008년 예산 390만유로(530만달러)중 올해 분 170만 유로(230만 달러)를 북한을 제외한 5개 6자회담 참가국에 분담시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7일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북한 핵시설 사찰과 감시를 위한 자금 일부를 부담할 계획이라고 익명의 외무성 관리를 인용, 일본정부가 2년간 계속될 IAEA 대북 사찰지금 지원의사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