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 합의따른 비용 전면부담 불가”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의 프랭크 자누지 전문위원은 15일 “미 의회의 관점에서 말하자면, 의회는 북한과의 성공적인 협상으로 발생하게 될 수 십억 달러의 비용을 지불하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자누지 전문위원은 이날 워싱턴 D.C.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 포럼에 참석, “미국인들은 모든 비용을 부담하기를 원치않을 것이며, 따라서 부담을 여럿이 두루 나눠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자누지 위원은 뉴질랜드가 최근 북한의 핵위기 해결을 위한 노력에 재정적인 기여를 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일손이 많으면 일이 쉬워지듯이 가급적 많은 파트너들을 참여시키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현행 6자회담에 몽골을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앞으로 수 주 내에 미국과 북한과의 대화가 재개되겠지만, 그 대화가 실제로 다자테이블로 북한을 복귀시키게 될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2012년으로 예정된 한국군으로의 전시작전권 이양문제를 어떻게 할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린 전 보좌관은 “한국에서는 1천만명 서명운동을 통해 드러났듯이 이것(전시작전권 이양)이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라는 생각이 강한 것 같다”면서 “2006년이나 2007년으로 되돌아가자는 얘기는 아니고, 어떻게 이 문제를 포장하고 팔 것인지, 지금까지 (한국군과 미군이) 공통으로 해왔던 능력이 줄어들 가능성은 없는지 등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