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폐기시 관련 기술자에 농민까지 지원”

미국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기를 추진하는 데에 따라 핵시설에서 일해 온 기술자와 주변 농가의 농민들이 새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북한과 잠정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3일 익명의 워싱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은 미국 측에 영변 핵시설 기술자 및 농부 1만여 명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미국은 북한의 핵기술자가 직장을 잃은 후 이란이나 시리아 등 다른 나라로 가 핵관련 업무에 종사할 것을 우려해 이들의 구직을 돕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미국이 구소련의 핵기술자들에게 제공했던 것과 비슷한 방식으로 북한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또한 “미 의회 관계자는 이 같은 지원 정책에 필요한 예산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 북한 외무성과 협의를 했다”며 “당시 북한은 핵시설이 폐기되면 핵 시설에 식품 등을 납품하고 있던 주변 농가 농민들도 실직하게 된다며 농민들도 지원 대상에 포함하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지원 정책의 총비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미 정부는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적성국가들의 비핵화를 추진하면서 이들 국가의 핵기술자들에게 일자리 제공 등 경제적 보상을 해주는 한편, 이들이 핵기술을 유출하지 못하게끔 관리하는 ‘넌 루거 프로그램’을 가동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