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문제 한미간에 이견없다”

애덤 어럴리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 입장을 두둔, 한미간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는 맹방으로서 한반도를 비핵화해야 한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며 “양국간에 이견은 없다”고 일축했다.

어럴리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 문제를 둘러싼 양국의 분명한 입장차이에 대해 “양국간 긴밀한 관계는 지난 13일간 베이징에서 기울여온 밀도있는 협상과정에서 분명하게 드러났다”며 가급적 언급을 자제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의 민수용 핵에너지 사용에 대해 융통성을 보일 것인지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또 “지금 협상이 진행중이고 협상에는 당사국들의 다양한 의견이 있기 마련”이라며 “진실은 우리가 베이징에서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는 점이며 합의문안이 4차 수정안까지 가게 된 것은 의견일치를 이룰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주장에 대해 미국은 물론이고 한국과 일본도 반대한다고 했는데, 오늘 정 장관이 반대 입장을 밝힌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나는 정 장관 입장을 설명하는게 아니라 미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게 본분”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그는 특히 “이번 6자회담 진전에 큰 장애가 된 경수로 문제의 경우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명확하게 언급한 것처럼 (북한을 제외한) 5개국 모두 그것은 애초부터 재고할 가치가 없는 것이라는데 의견일치가 이뤄졌고 그 때문에 휴회가 최선의 방책이라는 결론이 내려졌던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장관은 취임 1주년을 맞아 미디어 다음과의 인터뷰에서 “경수로를 짓는 것은 일반적 권리로서 북한의 권리라며 북한이 평화목적의 핵이용권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고, 미국은 그간 민수용 원자로가 무기급 핵연료 개발 시설로 활용될 것이라며 단호한 반대입장을 밝혀왔다.

특히 힐 차관보는 10일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모든 핵 프로그램을 폐기해야 한다는게 미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