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대사 지명자 10일 상원 인사청문회 예정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핵담당대사로 지명한 성 김 전 국무부 한국과장에 대한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사청문회가 오는 10일 열릴 예정이다.

미 공화당 전당대회 행사에 참석중인 외교소식통은 2일 한국언론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이 확인하고, “성 김 전 한국과장이 대사 직함을 갖게 될 경우 실질적인 권한을 갖고 북한과 협상을 벌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북핵 협상을 담당해온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중국이나 북한측과 협상할 때 여러 차례 성 김 전 한국과장을 대신 나서도록 하는 등 성 김 전 과장이 북핵문제에 정통하다는 점에서 미 의회 인사청문회 통과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내다봤다.

이어 이 소식통은 미국과 북한이 북핵 신고내역에 대한 검증 체제에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있는것과 관련, “검증대상과 검증방법에 대한 입장차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최소한의 의회 통보기한을 20여일 이상 넘기고도 미 행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모든 것은 북한에게 달려 있다”며 북한이 검증체제에 합의했더라면 상황은 달라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워싱턴 소식통은 공화당이 1일 채택한 정강정책에서 완전하고 돌이킬 수 없으며 검증가능한 북한 핵폐기를 채택한 것과 관련, “원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이었다”며 “미국내 보수층에서 부시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한 비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