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관련 새로 평가할 것 없어”

미국 국무부는 22일 (현지시간) 북한의 핵 실험 준비설과 관련, 새로이 평가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 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오랜 우려와 관련해 새로이 평가할 만한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다”고 말하고 “미국은 그러나 최근 핵무기와 관련한 북한의 도발적인 논평에 대해 우려해왔으며 이같은 우려를 6자 회담 참가국들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의 그러한 도발적인 논평은 해결책을 가져오지 못하며 단지 북한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날 미국이 ’긴급 외교서신’을 통해 중국 측에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수도 있다며 이를 단념시켜 줄 것을 은밀해 요청했다고 보도했었다.

이 관계자는 “새로이 평가할 것이 없다는 것이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을 시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는 것이냐”는 물음에 “정보관련 사항은 논평하지 않는 것이 국무부의 입장”이라고만 밝혔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