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검증 범위 영변 시설로 축소”

북한의 핵신고 검증 체계를 둘러싼 미북 협상에서 검증 대상을 ‘신고한 시설’과 ‘미신고 시설’로 분리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워싱턴의 복수 정부 소식통을 인용, 미북 협의 과정서 영변의 핵시설 등 지난 6월 ‘신고한 시설 및 활동’과 핵무기와 우라늄 농축 계획·확산 활동 등 ‘미신고 시설 및 활동’의 두 가지로 검증 대상을 나누는 ‘검증 패키지’안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검증 패키지’안에 따르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 등 한정적인 검증 계획을 북핵 6자회담 의장국 중국에 제출하고 이와 동시에 미국은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하게 된다.

그 다음 단계는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핵무기 등의 포괄적인 검증에 대해 북한이 협력한다는 의향을 표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북한과 합의 내용을 지난 6월 신고 범위로 한정함으로써 “테러지원국 해제와 핵검증은 별개의 문제”라며 핵폐기로 이어질 수 있는 검증을 거부해온 북한 입장을 배려하고, 미신고 문제도 ‘검증 패키지’에 포함시킴으로써 “검증은 신고의 일부”라고 주장해온 미국의 체면도 살리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