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취해야할 조치 있어…과거 약속 준수해야”

미국은 19일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진전을 위한 올바른 환경 조성을 위해 (북한이 먼저)취해야 할 조치들이 있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다웨이 중국 측 6자 회담 수석대표가 최근 북한을 방문한 것과 관련, 회담 재개 조건을 묻는 질문에 “향후의 대화가 생산적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자신들의 진지한 의도를 증명하기 위해 북한이 취할 수 있는 구체적 일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취할 구체적 의무들이 있다”며 “우리는 북한의 도발들에 우려를 하고 있으며, (북한은)과거에 약속한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행동이 바뀌면, 생산적인 추가 회담을 위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며 “(이는)북한이 회담 진전에 진지하다는 신호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간 평양을 방문하고 6자회담 재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북·중간 견해 일치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