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유령회사 색출 中”… 3단계 금융제재

미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설립한 ‘유령회사’들을 색출하는데 착수했고 조만간 구체적인 제재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과 관련된 100여개 이상의 불법은행계좌를 정밀추적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확인요청에 “우리는 북한이 현재의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만든 위장 회사들을 찾아내고 있다”고 밝히며, “클린턴 장관이 언급한대로 우리는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고, 2주내에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의 로버트 아인혼 대북 제재 조정관은 “전 세계에서 불법활동중인 북한의 무역회사들과 개인들을 이미 모두 파악하고 있다면”서 곧 자산동결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미국이 ‘유령회사’ 색출 후 구체적인 제재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워싱턴 고위 소식통은 3단계로 대북 금융제재가 이루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가 ▲제재대상 지정 ▲제재대상 북한 기관이나 개인과 거래하는 제3국 금융기관에 해당 명단 통보 및 거래중단 권고 ▲제3국 금융기관의 비협조시 미국 금융기관과 이들 제3국 금융기관간의 거래 중단 등 3단계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예를 들어 미국의 씨티은행이나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중국의 상하이은행이나 뱅크오브차이나와의 거래를 중단하면 중국으로서는 큰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 관련 계좌가 대부분 중국과 동남아 등 아시아에 집중돼 있고, 중동에도 일부 개설돼 있지만 유럽은 별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21일 미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북한과 거래하는 외국은행의 미국 금융기관 거래 차단 방침을 밝힘으로써 미국과의 금융거래 중단이라는 카드로 제 3국 금융기관을 압박해 대북거래 단절을 유도할 방침임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이 한미합동군사훈련에 대응해 3차 핵실험을 강행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보사항”이라며 즉답을 피하며 “분명한 것은 현재 진행 중인 군사훈련은 방어적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호전적인 발언을 줄이고 보다 건설적인 행동을 취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