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위협·도발 국제사회 고립만 더 심화될 것”

미국은 북한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강력 반발하면서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20일(현지시간) “위협이나 도발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으며 국제사회로부터 고립만 더 심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는 또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훼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분석이나 정보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정보 사안’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제프 래스키 국무부 공보과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명백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래스키 과장은 이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목표는 확고하다면서 “인권 상황을 개선하라는 국제사회의 합법적 요구에 핵실험 재개 위협으로 대응하는 것은 큰 우려를 자아낸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은 비핵화에 이를 수 있는 불가역적 조치를 통해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약속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을 준수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부담은 북한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시험(핵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