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영변원자로 재가동 안보리 결의 위반”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이 영변원자로를 재가동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과 관련 “만일 사실이라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는 북한이 2005년 9·19 공동성명을 통한 약속과도 배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재가동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하는 질문에는 “정보사항에 관해서는 어떤 형태로든 언급하지 않는다”고만 말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미국 기자들과 만나 “그 사항에 대해 독립적으로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으며 정보사항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리틀 대변인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 프로그램 추구는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9·19 공동성명과 배치되는 것으로 크게 우려할 만한 사항”이라면서 “북한 핵 프로그램을 예의주시하면서 지속적으로 비핵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아직 확인이 되지 않은 보도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심각한 문제”라면서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한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산하 한미연구소는 11일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상업용 위성사진 분석결과를 통해 북한이 영변의 5㎿급 원자로 재가동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