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비핵화 관련 내용 변화 없다”

북한이 남측에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미국은 이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시하면서도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는 한 미북 양자회담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이언 켈리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조문차 방한 중이던 북한 특사조문단이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관련 내용을 알지 못한다”면서도 “미국은 남북간의 대화를 지지하고 환영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전했다.

켈리 대변인은 “최근 한달여간의 분위기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여기자들을 억류하던 때와 비교할 때 틀림없이 생산적”이라며 “그러나 북한에게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움직임은 전혀 볼 수가 없다. 그 문제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6자회담 내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논의하려는 미국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미국은 6자회담 내에서 양자 대화를 원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은 반드시 6자회담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켈리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참석했던 미국측 조문단과 북한측 접촉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