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불법활동 자금흐름 파악”

북한은 몇년전부터 달러화위조와 마약거래 등 불법활동을 크게 늘렸지만 미국은 불법활동에 따른 자금흐름을 이미 파악하고 있다고 마이클 그린 전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 보좌관이 30일 밝혔다.

지난 19일 NSC 보좌관직을 사임하고 조지 타운 대학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일본담당 책임자로 자리를 옮긴 그린 전 보좌관은 부시 행정부의 대(對)아시아 정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지(時事)통신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불법활동으로 얻는 수입은 “수억달러 에 달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린 전 보좌관은 회견에서 북한은 “범죄국가”라고 비난하고 “미국 정부가 마약거래와 위폐문제에서 유연해지는 일은 없을 것이며 이 문제에 관해 협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그에 따르면 북한은 수년전 100달러짜리 위조지폐를 완성했다.

그는 요미우리(讀賣)신문과의 회견에서는 북한은 국제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뿐만 아니라 엔화와 중국 위안화, 유로화 등에 사용되는 것과 같은 색깔의 잉크도 구입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엔화와 위안화 위폐를 만들고 있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또 마약거래뿐만 아니라 비아그라 등 의약품 불법제조도 시작했다는 것.

이런 불법활동의 목적은 김정일이 측근의 충성을 유지하고 군에 대한 구심력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현금수입을 얻기 위해서이며 자금은 정권지도부가 관리한다고 그는 밝혔다.

그는 2003년 4월 헤로인을 대량 적재한 북한 화물선 봉수호가 호주 당국에 나포된 사건을 비롯, 북한의 불법활동 확대를 보여주는 증거가 여럿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계획 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했다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1월에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으면 한국과 중국도 대북압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교도(共同)통신은 미국이 마카오 은행 외에 또 다른 중국계 은행에 대해서도 조사하는 등 북한의 불법행위 적발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유엔을 통한 제재 대신 일본 등 관계국이 동참하는 “실질제재”로 대북포위망을 재구축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