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미사일발사 정보 日에 전면공개 꺼려”

미국 당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 공개를 꺼려 일본 방위청이 보고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일본 방위청은 지난 5일 조사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미국이 상세한 정보공개를 하지 못하도록 요구, 작성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자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장관은 보류를 지시했다.

대포동 2호를 포함한 북한의 미사일 정보를 최초 포착한 것은 미국의 조기경계위성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측은 위성정보는 최고기밀이라는 이유로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과 전체적인 공유는 하지 않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의 미사일 분석결과가 다른 점도 일본측의 보고서가 늦어지는 한 이유라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은 미사일 7발 중 노동이 2발, 스커드가 4발이라는 결론 내린 반면 방위청은 한발이 기존 스커드C의 개량형인 신형 스커드인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