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대화제의’ 수십·수백번…과거와 같아”

미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북한의 고위급 회담 제안에 대해 과거와 다를 바 없다며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해 핵 프로그램을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중단해야 한다는 뜻을 일관되고 명확하게 밝혀왔다”면서 “이런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결정하는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협상에 북한이 참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회담 제안이 과거와 다르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얼마나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화 제안은) 수십 번, 수백 번이나 있었다”면서 “과거와 다르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비핵화 약속 및 준수의) 증거를 보지 못했고, 이를 기다리고 있다”서 “관건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신뢰할 수 있고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조율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자세를 취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북한은 먼저 그런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주재로 이번 주 한미일 3국의 6자회담 대표가 만날 것”이라면서 “이 문제가 대화의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으로 ‘2·29 합의’에 명시돼 있는 핵·미사일 실험 중지, 우라늄 농축 활동 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허용 등을 제시해 왔다. 16일(현지시간) 데니스 맥도너 미 백악관 비서실장도 한 방송에서 “북한은 핵무기, 미사일, 확산 문제를 포함해 국제 의무를 준수한다는 점에 바탕을 둬야 실질적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