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금융기관 2곳·개인 2명 추가제재 방침

미국은 27일(현지시간) 핵개발 및 탄도 미사일 등 대량 파괴무기(WMD) 확산에 관여한 북한 금융기관 2곳과 개인 2명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리스트에 추가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 대동신용은행(DCB)과 조세피난처인 버진아일랜드에 등록된 DCB파이낸스, 이 회사의 중국 다롄 지점 김철삼(42) 대표, 2010년 이후 핵연구 기관을 총괄해온 손문산(62) 원자력총국 대외국장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


미국 재무부는 대동신용은행이 북한의 주요 무기 거래 주체로 유엔 및 미국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와 단천상업은행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DCB파이낸스는 2006년부터 북한이 미국 제재를 피해 금융거래를 하는 수단으로 활용돼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철삼은 다롄 지점 대표로서 북한 관련 계좌를 통해 수백만달러를 거래 또는 관리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미 재무부는 성명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과 확산 활동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를 위반한 것이며, 동북아시아 불안성을 초래하고 세계 비확산 체제를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유엔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해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북한의 기관 4곳과 개인 8명을 공개했다.


4개 기관은 원자력공업성과 조선노동당 기계공업부, 국가우주개발국, 혜성무역회사이며, 개인 8명은 새로 임명될 원자력공업성의 최고책임자를 비롯해 주규창 노동당 기계공업부장, 전병호, 박도춘, 홍승무 등 기계공업부 간부, 국가과학원의 리응원, 제2자연과학원의 최춘식, 혜성무역의 오학철 등이다. 외국인은 카자흐스탄인인 알렉산드르 빅토로비치 지코프, 우크라이나인인 유리 루노프, 이고르 카레브 포포프 등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