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개입 믿을 근거 없어…충분한 조사 필요”

미국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서해상에서 발생한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 충분한 조사를 전제하면서 아직은 북한의 개입에 따른 것으로 추정할 근거는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침몰 사고 원인을 놓고 북한 연계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사고에 제3자가 개입했다고 믿을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분명한 것은 충분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이라며 “하지만 그것이(북한의 개입이) 사고 원인이라고 믿거나 우려할 근거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군이 진상을 규명할 수 있도록 충분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우리는 엄청난 비극에 대해 한국 국민들에게 위로를 표한다”고 말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개입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김태영 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그에 대한 판단은 한국 정부당국에 맡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다만 “우리가 선체 자체 외의 다른 요인이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북핵과 관련된) 전반적인 이슈에서 진전을 이뤄내려 한다면 6자회담으로의 복귀 밖에 없다는 것을 회담 당사국들은 모두 인지하고 있다”며 “북한이 진정으로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는 한 (현 상황을) 진전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만일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북한의 재다짐을 놓고 신뢰가 쌓인다면, 양자 및 다자 관계에서 좀 더 희망적인 길이 열릴 것”이라며 “북한이 이런 함수관계를 이해하고, (6자회담의) 과정으로 복귀하는 것이 자신들에게 이익이 된다는 것을 알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