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인권 특사 “화폐개혁 후 北인권 악화”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9일(현지시간) 화폐개혁 실패 후 북한의 인권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킹 특사는 이날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폐개혁 이후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북한의 인도적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조심스럽게 지켜보며 모니터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정보를 얻는 것이 정말 힘들지만, 북한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를 알기 위해 정보를 얻으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킹 특사는 또한 미국은 북한의 인권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해 계속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11일 발표될 국무부의 연례 인권보고서를 통해 “과거에 했던 것처럼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북한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주목을 촉구하고 상황을 계속 모니터할 것이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대북 식량지원 문제 등과 관련해 북한 당국자들을 접촉한 적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은 식량지원 문제에 대한 접촉은 없다”고 말하며,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한 대북 지원이 재개될 가능성이 없음을 시사했다.


킹 특사는 다음주 제네바에서 유엔 인권이사회가 개최하는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 최종 결과보고서 채택 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