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인권특사 곧 발표…”릴리 유력”

미국 정부는 대사급인 북한인권특사를 아시아통으로 인선, “매우 빠른 시일내” 발표할 예정이며, 특사엔 제임스 릴리 전 주한대사가 유력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국무부 관계자는 “특사 인선을 매우 빠른 시일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에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상원 인준 직전 국무부 관계자들과 접촉한 소식통도 “라이스 장관이 취임하는 대로 가능한 한 빨리 특사 인선을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인선 내용에 대해선 “백악관과 국무부 등이 협의중”이라며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특사 `기준’에 대해선 “아시아를 알고, 아시아 언어를 할 줄 알며 외교를 어느 정도 알고 아시아에 알려진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 언어는 한국어를 뜻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반드시 한국어일 필요는 없다”며 중국어를 거론했다.

이와 관련, 의회 관계자는 “주한(1986년), 주중(1989년) 대사를 지냈으며 공화당계인 릴리 전 대사가 가장 유력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미국의 북한 인권관련 연합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이 백악관에 추천한 후보가운데도 릴리 전 대사가 포함돼 있다.

릴리 전 대사는 주한대사도 지냈으나 중국말을 할 줄 알며 중국에 대한 저술도 갖고 있는 중국통으로 더 알려졌다.

미국이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더라도 북한이 특사와 대화를 거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릴리 전 대사가 임명될 경우 중국을 통한 대북 우회 접근 가능성과 특히 중국내 탈북자 문제를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주미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인선 최종 절차가 남은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구체적인 인선내용은 밝힐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한인권특사는 의회의 인준없이 행정부가 임명할 수 있지만, 특사를 두도록 규정한 북한인권법을 의회 주도로 제정했기 때문에 행정부는 인선 발표에 앞서 의회와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자유연합은 북한인권특사 후보로 릴리 전 대사외에 라비인 에이브러햄 쿠퍼와 수전 솔티 디펜스 포럼 회장 등도 추천했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