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인권특사에 제이 레프코비츠 내정

지난해 10월 북한인권법 발효와 동시에 자리가 생긴 미국 행정부의 대북인권특사에 백악관의 고위 정책보좌관이었던 제이 레프코비츠(43)가 내정됐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워싱턴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조지 부시 대통령은 당초 제임스 릴리 전 주한, 주중 대사를 임명할 예정이었으나 릴리 전 대사가 개인사정을 내세워 극구 고사함에 따라 레프코비츠가 최종 낙점됐다는 것이다.

레프코비츠의 내정설은 뉴욕에서 발행되는 한 신문이 먼지 보도했다.

’뉴욕선(New York Sun)’은 4일 “한 행정부 관리와 행정부 밖의 소식통 2명”을 인용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레프코비츠를 대북인권특사에 임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 등 행정부 관리들은 5일 이 보도를 부인하지 않으면서 “행정부가 인권특사를 발표할 때가 되면 발표할 것이며 그 전에는 누가 (내정자) 명단에 있는 지 없는 지를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레프코비츠는 지난 2001년3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법률고문으로 임명된 뒤 2002년 부시행정부 출범과 동시에 백악관 국내정책 담당 부보좌관에 임명됐다.

그가 인권 문제와 관련해서는 1990년 제네바 유엔인권위원회의 미국 대표로 일한 것이 유일하게 눈에 띈다. 그는 이후 1991년부터 1993년까지 조지 HW 부시 대통령 밑에서 국내정책회의의 부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그는 뉴욕의 컬럼비아대학에서 역사와 법을 전공했다. 그는 워싱턴의 커클랜드 앤드 엘리스 법률회사에서 소송담당 변호사로 일한 경험도 있다.

대북인권특사는 유럽과 유엔, 북한 주변국들에 북한 주민들의 자유 증진을 위해 북한정권에 압력을 넣을 것을 촉구하는 한편 북한 정권과도 직접적으로 인권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권특사는 또 북한 민주주의 관련 단체에 대한 자금 지원을 행정부에 추천하는 권한을 갖고 있으며 매년 중국으로 빠져나오는 탈북자 처리 문제를 해결하는 과제에도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선은 이와관련 레프코비츠는 백악관에서 높게 평가받는 인물이고 기존의 법에 맞게 정책들을 조합하는데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종교행동센터의 데이비드 세이퍼스타인 국장의 말을 인용해 레프코비츠가 부시 대통령의 신임을 받고 있는 인물이며, 정치적으로 매우 현명하게 행동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보도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