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인권특사에 ‘로버트 킹’ 前국장 내정”

현재까지 공석으로 남아있던 북한인권특사에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로버트 킹 전 국장(staff director)을 내정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일 보도했다.

RFA는 30일 워싱턴에 있는 복수의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 “오바마 행정부가 1983년부터 톰 랜토스 전 하원 외교위원장이 지난해 2월 사망하기까지 25년간 랜토스 위원장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가장 최근에는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국장을 지낸 킹 씨의 특사 내정 사실을 조만간 공식적으로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킹 내정자가 오랫동안 동고동락했던 고(故) 랜토스 위원장은 북한에 2차례나 방문할 정도로 북한 문제에 큰 관심을 보여 왔고, 특히 2004년 통과된 ‘북한인권법’을 발의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인권정책 추진이 본격화할 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은 이번 특사의 내정으로 북한인권 문제가 부각되고, 북한의 인권 문제에 관한 미국과 북한의 양자 간 직접 접촉이나 교섭 여부, 향후 북한의 핵협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 봤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의 척 다운스 사무총장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킹 전 국장이 특사로 내정됐다는 소식을 일주일 전에 접했다”며 “폴란드, 헝가리, 체코 등 동유럽의 공산주의 체제가 민주주의 정치와 자본주의 경제를 건설하는 과도기를 가까이서 지켜본 킹 씨의 내정은 지금 같은 시기에 탁월한 선택”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워싱턴에 있는 민간 연구기관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로베르타 코헨 선임연구원도 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임 특사는 민간 자문회사의 변호사 일을 계속하면서 임시직으로 일했던 레프코위츠 전 특사와는 달리 대사급에 상근직인만큼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인권정책에서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국무부와 의회가 모두 북한인권특사직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북한인권특사가 전반적인 대북정책 수행에서 국무부, 의회 등과 조율을 원만하게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송은 킹 특사 내정자에 대해 “의회에 발을 들여놓기 전에는 미국의 국제방송국인 ‘자유유럽방송(Radio Free Europe)’의 본부가 있는 독일 뮌헨에서 7년여간 근무했고, 카터 전 행정부의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안보보좌관 밑에서 소련과 동유럽 문제를 담당하는 백악관 연구원을 역임하는 등 정부와 의회, 비정부단체에서 인권과 관련한 다양한 경험을 쌓은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또 “킹 특사 내정자는 박사 학위를 가졌다”며 특히 ‘루마니아 공산당 역사,’ ‘공산주의 치하의 소수민족,’ ‘동유럽의 불안한 미래: 자유유럽방송의 보도를 바탕으로’ 등 지금까지 동유럽의 공산주의와 관련한 세 권의 저서를 펴냈다고 전했다.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된 북한인권특사는 2005년 8월 19일 부시 전 대통령이 임명한 제이 레프코위츠 특사가 지난 1월 20일 오바마 행정부의 출범에 때맞춰 사임한 후 5개월이 넘도록 인선이 이뤄지지 않아 특사직의 공백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