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인권위 “해킹공격으로 자료 유출”

한국 방송사와 금융기관이 사이버테러를 당한 가운데 미국 워싱턴 소재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도 20일(현지시간) 인터넷 홈페이지 해킹으로 자료가 유출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히트맨 007-킹덤 오브 모로코’라고 자칭한 단체가 홈페이지를 해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번 해킹으로 출간물, 문서 등이 유출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며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번 공격이 한국에서 발생한 방송·금융사들의 전산망 마비사태와 관련이 있는지, 미국 내의 다른 기관들도 피해를 봤는지 등의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HRNK가 북한인권 문제만을 다루고 있다는 점과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서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설치 안건에 대해 표결을 하기 전날 발생한 것을 근거로 북한 관련성을 의심했다.


2001년 설립된 HRNK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실상을 폭로하는 등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활동을 하는 단체다.